워낙에 슈스케2에 비해서 프로그램 완성도도 그렇고 왠지 보고 있으면 실시간 열폭하게 되는 . 공연히 미투에 실시간으로 와다다 중계방송하다 정신 차려보니 도배를 하고 있었다. 그래서 다음 주부터는 실시간으로 글을 쓰자고 결심. 그리고 오늘의 감상평.

출연 순으로 정리해보자면,

  • 손진영, 난 이거 선곡 에라라고 본다. 분위기 노래방이었잖아. 손진영이 마지막 발표때 저렇게까지 ㅎㄷㄷ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선곡 탓.
  • 데이비드 오, 뒤에 기타부대를 병풍으로 세우고 사운드는 꽤나 강렬했지만 노래는 잘 모르겠더라. 그냥 기타들은 이쁘고 탐났음.
  • 정희주, 선곡에서 이미 환호. 그렇지. 시국이 시국인 만큼 Queen을 선택한건 탁월했고… 립글로즈 바르지마 완전 이뻐. 코러스 소리 다 죽이는 엠비씨의 훈훈한 음향이 돋보였던 무대.
  • 이태권, 가사가 많이 틀렸지만 귀여운 퍼포먼스. 그리고 끝끝내 무표정 반전.
  • 노지훈, 역시 방시혁은 메이저 전문. 아이돌 느낌이 물씬. 멘토들도 그렇게 생각했다니 나만 그렇게 생각하는 건 아닌 듯.
  • 백세은, 원래 저렇게 김윤아 모창이었나. 개인적으로 코디 좀.. 보조개에 한 표.
  • 백청강, 백댄서 ㅎㄷㄷ. 우려와는 달리 발음만 갠츈하더만.
  • 조형우, 나도 감정조절 안될 때 안면근육 제어 안되는데.. 남 같지 않아. 하지만 박자를 프리하게 가라는 가이드까지도 가이드 그대로 따라해 버려서 좀 아쉽.
  • 김혜리, “정말 그거 부르게? ” 하고 외치게 한 선곡. 노래가 그리 나쁘진 않았지만.. 점점 여자로 변해가는(?) 모습에 넋을 잃고 그만..
  • 셰인, 미..미안. 집에서 전화가 와서 제대로 못 들었…. ㅠㅠ
  • 그리고 발표진행, 지난주에 마지막 그룹에서 탈락자가 나올거 뻔하게 진행하더니 이번엔 고쳤네. 여자 후보 셋. 일부러 그랬나.
  • 권리세를 돌려줘. 귀요미. 엉엉. 백세은의 보조개도 흑흑..

    물론 내가 누구를 평가할 수준은 아니지만 시청자의 입장에서 적어본 평. 맘에 안들면 그냥 무시하세요. 어차피 동네 찌질이에요. 흑.

    하지만 다음 주에도 계속 되겠지. 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