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어달 지났나. 그냥 이유없이 마음이 두근거리고 안절부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증세가 계속되고 있다. 다 망한것 같고 어쩌지 어쩌지를 반복하는데 도대체 뭐에 대해서 어쩌지인지도 없이 그냥 어쩌지 잔치를 벌이고 있다.
도시오 도시오. 이 정도 증세라면 뭔가 이름을 붙여 마땅하겠기에 도시오패스라고 이름을 붙였다.
안녕, 난 도시오패스야. 도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