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을 맞이하여.. 불태울것들을 생각해 본다.. 흠.. 우선.. 후회스러운 일들.. 다행히도 올해는 작년에 비해 그리 많지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