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만은 기록해두고 싶다. 하필이면 지난 한 달간 나 자신에게 끝없이 되물어가며 괴롭혀온 질문을 다시 물어오다니.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