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데이

2013년 11월 06일  이야기

2013년 11월 06일 이야기

플톡에서 이사온지 5년. 이젠 어디로 가야하나. 내가 가는 곳 마다 서비스 종료 하는 것 같아 좀 시르다. 그놈의 글로벌 SNS 저도 계정 있는데요, 페북과 트위터. 일단은 트위터로 이동해서 트위터부터 말아먹어...

2013년 11월 05일  이야기

2013년 11월 05일 이야기

누워있는데 갑자기 chipotle 맛이 떠올랐다. 미쳐버리겠네. 당장 비행기 타고 싶다. 2013-11-05 03:26:21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3년 11월 0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2013년 11월 03일  이야기

2013년 11월 03일 이야기

이연희 이젠 별게 다 소개팅을 시켜주겠다고…. 울고싶다. 잠깐 쉬었다가 응사보고 첼시전 봐야지. 하숙집 어머니 완전 이상형이시다. by 레몬가게 에 남긴 글 2013-11-03 22:10:02 난 슬플 때 코딩을 해. responsive, flat,...

2013년 11월 02일  이야기

2013년 11월 02일 이야기

날씨가 얄딱꾸리 하니까.(움직이기 싫다. 나가기 싫다. 하지만 친구 결혼.) 2013-11-02 12:06:23 Dreams 돈 주고 음악테잎을 산 건 94년에 서울대입구역 리어카에서 서태지와아이들 3집을 산게 처음인데 그 담날 아버지 회사 야유회 따라가서...

2013년 11월 01일  이야기

2013년 11월 01일 이야기

윈키아 플래너 예약구매 완료! 2013-11-01 09:12:38 전현무씨 만나보고 싶다. 미디어로 접하는 사람들 중에 종종 이렇게 사람 대 사람 개인적으로 만나보고 싶은 사람들이 있다. 2013-11-01 09:53:32 안성기씨도 이제 선생님이라고 불러야겠다. 2013-11-01...

2013년 10월 31일  이야기

2013년 10월 31일 이야기

왼쪽보다 오른쪽이 더 있어보인다면 된장인걸까 2013-10-31 10:30:24 이래서 런던 가면 시즌권을 사겠다는 거임. 2013-10-31 17:53:08 피할 수 없는 야근이야 그렇다 치는데 왜 밥을 안 먹니 왜!!!!!!!!!!!! 2013-10-31 18:36:39 아니 보고서가...

2013년 10월 30일  이야기

2013년 10월 30일 이야기

어쩐지 붕 떠 있더라니. 2013-10-30 13:08:48 몇년 안에 펑크가 흥한다에 내 이어폰을 걸겠어. 남자는 펑크락이지!! 2013-10-30 18:07:05 살다살다 이렇게 나랑 프로필 겹치는 사람은 처음보네. 2013-10-30 20:18:41 오늘 브금은 추억 돋게시리...

2013년 10월 29일  이야기

2013년 10월 29일 이야기

일주일 넘게 태지 보이스로 시작해서 밴드음악을 거쳐 브릿락이나 팝펑크, 팝락으로 마무리를 짓는 플레이리스트. 주로 나이 차 많이 나는 형, 누나들이랑 놀았었고 중고등학교 땐 이미 마이너 취향이었어서 또래 친구들과는 추억 돋는...

2013년 10월 28일  이야기

2013년 10월 28일 이야기

고마워요. 더 무슨 말을 하겠어. 도니형 울 때 나도 울었어. 2013-10-28 19:18:54 무한도전 1997 볼 땐 이렇게까지 공감 못 했는데 1994 미쳐버릴 것 같다. 삐삐 인사말은 새로 생긴 공중전화에서 심야에...

2013년 10월 28일  이야기

2013년 10월 28일 이야기

브레이크. 한 번 더 점검받고 질러도 늦지 않아. 침정하자고. 2013-10-27 23:43:25 반복 걸어서 듣는 중. 82년생인데 에쵸티 보단 서태지 감성. 2013-10-28 00:09:07 감정을 가라앉히고 한 주 더 기도해보기로 한다. 일단은...

2013년 10월 25일  이야기

2013년 10월 25일 이야기

유니, 멀티 다운로드 완료! 타임머신 믿고 하드 이미지는 따로 뜨지 않는다. 오늘 밤!!!!! 두둥. 2013-10-25 10:05:43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3년 10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2013년 10월 24일  이야기

2013년 10월 24일 이야기

카페에서 나 홀로 잉여로운 시간을 보낸 게 언제였는지 기억도 안 난다. 닥쳐있는 일들이 워낙 쌓여있어서 당분간은 그런 시간을 만들지도 못하겠지. 잉여 하지 못하면 우울한 사람이 여기 있소. 2013-10-24 09:54:21 WCC라니...

2013년 10월 23일  이야기

2013년 10월 23일 이야기

아스날 경기 위성중계가 너무 끊긴다. 누가 spotv 테러하나 싶을 정도. 이따 첼시 경기를 스포에서 하던가 티비엔에서 하던가. 2013-10-23 05:21:27 토레스 첫 골!!!! 2013-10-23 06:13:58 최근 첼시의 수비는 준이를 한숨짓게 한다.(하지만...

2013년 10월 22일  이야기

2013년 10월 22일 이야기

온몸이 찌뿌둥둠칫두둠칫. 2013-10-22 09:29:39 탕비실에서 가끔 실험을 하는데 오늘의 실험은 커피믹스를 입자크기에 의한 분리 방법을 통해 분리해보는 실험. 목적은 역시 커피가루만 분리해서 블랙커피를 만들어보는 것. 로스가 많았지만 결국 성공. 2013-10-22...

2013년 10월 21일  이야기

2013년 10월 21일 이야기

마음이 둥실 떠올랐다. 어디에도 실오라기 하나 묶이지 않은 풍선처럼 둥실. 설레이는 마음 반 두려운 마음 반. 아무것도 하기 싫은 마음 반 심심한 마음 반. 풍선이 다른 무엇 때문에 떠오르지 않는...

2013년 10월 20일  이야기

2013년 10월 20일 이야기

엘지는 지금 선수들이 헛웃음이어도 웃으면 안되는 상황 아닌가?? 엘지팬인 지인들 짜칠거 생각하니 참…. 2013-10-20 16:57:04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3년 10월 20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2013년 10월 20일  이야기

2013년 10월 20일 이야기

이래서 엘지 팬들이 늘 불안해 하는구나…. 2013-10-19 15:16:06 아침부터 저녁까지 하루종일 저질야구(무도로 refresh하고 첼시전이나 보자.) 2013-10-19 16:23:52 오늘은 이대로 두산이 이기겠다. 방금 다이빙캐치 하나로 오늘은 그냥 끝난거다. 2013-10-19 17:07:45 우리아들!!!!...

2013년 10월 18일  이야기

2013년 10월 18일 이야기

이게 단순히 콩글리쉬의 문제는 아닌 것이 ‘로맨틱한 버섯’이니 이런 게 한국어로 보기에도 굉장히 일본풍의 표현 아닌가? 2013-10-18 09:29:39 기다리면 기회는 돌아온다. 물론 돌아올 땐 같은 모습이란 보장이 없지만. 2013-10-18 14:27:38...

2013년 10월 17일  이야기

2013년 10월 17일 이야기

어제 삽질한걸 오늘에야 발견. 뒷수습이야 시간 지나면서 되겠으나 당분간이 쉽지는 않겠다. 아오 젠장. 2013-10-16 09:39:49 그 무섭다던 컨져링, 의외로 안 무서웠고 심지어 중간에 잠들었음. 피곤하기도 했고 원래 엑소시즘 관련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