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2019

Pizzicato Five와 시부야케이의 추억

지인과 얘기를 하다가 애틀란타 이야기가 나왔다. 작년 초여름 다녀온 기억으론 정말 할 것도 볼 것도 없는, 그렇다고 먹거리도 다양하지 않은 이도저도 아니었던 동네. 한창 몸이 불었을때라 아웃렛에 가서 옷만 잔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