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울거 뻔히 알면서 들이민것도 잘 한거다. 결과는 모르는거고 수고 많이했다. 이제 남은 목표를 향해 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