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hadow of forgetfulness

>누구의 마음 속에 검은 앙금처럼 고여 있는 기억이 있습니다.

>때로는 먹물처럼 검뿌옇게 온통 마음을 휘젓기도 하지요.

>

>그럴땐 조용히 노래를 불러 봅니다.

>검붉은 잿물이 가라 앉고

>또다시 잔잔해 지면 맑은 물위에 …를 띄워 봅니다.

>

남은게 없는줄 알았는데…

꽤 많은 앙금이 남아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