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진은 도대체 몇번을 우려먹는거야! 라고 생각하셔도 할말은 없습니다만;;; 이거. 이 음악 없이는 볼맛이 안나서요.

sky high. 한아름님이 추천해주신 곡으로 수만번 반복들으셨다는 그말. 충분히 이해가 되네요. ^^

처음 들었을땐 약간 테크노 느낌의.. 일렉트로니카.. 스러웠고..

두번들으니 딱 떠오르는 단어. 시부야. 오오.. 시부야계의 음악.

흠… 듣다보니 자꾸 설레네요.

그런의미에서.. 올봄의 음악 컨셉은 시부야케로 결정!!! 크흣.

하바드랑 FPM앨범 구하러 가볼께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