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95일…

이제.. 한시간정도 있으면 내가 태어난지도 7295일이 되는데..

아..

7000일이 넘는 그 길디 긴 시간동안..

난 무엇을 했던걸까..

이뤄놓은것 하나없이..

보일것 하나없이..

내가 돌이켜보면 부끄러운것들 뿐인데..

그렇게..

부끄러운 똥칠들만..

하나씩.. 하나씩.. 쌓아가는게..

내 20년간의 삶이었다..

앞으론 뭘 어떻게 해야할지..

키를 뒤집어 쓰고 소금이라도 얻으러 다녀야하나..

에휴.. 도무지 난 뭔지..

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