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2월 14일 이야기

  • 아자르한테 헤딩골을 먹다니 ㅋㅋㅋㅋ 각성해랔ㅋㅋㅋㅋ 00:09:49, 2014-12-14
  • 박펠레님께서 돌려 말하셨습니다만 우리팀의 구멍을 담당하는 존 오비 미켈입니다. 00:21:51, 2014-12-14
  • 윌리안이 다이빙을 하고 테리가 패스미스로 코너킥을 내주는 전반 30분 00:31:35, 2014-12-14
  • 환장하것네. 저건 한 사람 선수생명 끝내자고 달려드는거지 저게 무슨. 필리페루이스가 오른쪽 무릎에 오함마를 맞았다는 소식입니다. 헐시티의 허들스톤입니다. 01:18:39, 2014-12-14
  • 디에고 이스 배에게에에에에게게게겍ㄱㄱㄱㄱㄱㄱㄱㄱㄱㄱㄱㄱㄱㄱㄱㄱㄱ 01:25:29, 2014-12-14
  • 와 아자르 미친다. 미친듯한 공 몰이 이후 시크한 어시스트. 디에고의 마무리. 간만에 짜릿하다. 01:26:35, 2014-12-14
  • 낮부터 자기계발서를 세권이나 연달아 읽었다. 바인더의 힘, One Page 정리 기술, 디테일의 힘. 마지막 책이 가장 유명했으나 가장 적용거리가 없었고 결론적으로 모든 노트 사이즈는 A5로 통일하여 추후 스캔하고 폐기하는 걸로. 05:04:52, 2014-12-14
  • 사소한 것들도 단순화, 수치화 하여 버리는 일 없이 기록하고 그것들을 체계화하여 빠르게 찾아 볼 수 있게 만든 뒤 그 시스템을 공유하는 것이 핵심. 05:12:54, 2014-12-14
  • 노트 자체는 B5가 손에 잘 맞는데 스캐너가 대부분 A4라는 사실을 여태 생각 못하고 있었던 바보같은 나. 05:26:11, 2014-12-14
  • 한강에 살얼음 낀 날씨. 오늘도 마을버스 내려서 환승하니 특급이 뙇. 씐나. 10:27:53, 2014-12-14
  • 오늘은 심지어 30분 뭘 생각하다 나왔는데 이 시각에 홍대. 정신이 멍해 알람을 착각한것이 성공요인건 안 자랑. 10:30:19, 2014-12-14
  • 리버풀이 수비불안으로 챔스 떨어졌단 말이 저거구나. 저런 중거리를 허용하다니. 22:43:35, 2014-1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