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01월 21일 이야기

  • 이건 아무리 봐도 봄날의 봄밤. 창문을 활짝 열고 음악을 듣는다. 봄날의 짧은 햇살 같은 그런 기분을 듣기엔 아직은 이른 것 같아서, 아니 아껴두고 싶은 맘에 떠오르는 노래들을 꾹꾹 누르고 ‘비오는 압구정’을 듣는다. 2013-01-21 23:26:30
    Reason 4 Breathing?
    Reason 4 Breathing?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3년 01월 2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