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07월 20일 이야기

  • 의미없이 반복되는 야근덕에 몸도 마음도 만신창이. 심지어 어젠 거의 철야 수준이었는데 역시나 무의미해져 버렸다. 나는 종종 잉여시절을 추억한다. 잉여시절에 대한 향수가 있다. 2012-07-20 10:23:09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2년 07월 20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