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리가 한 치수 줄어들었고 스키니 진이 입어져. 쭈그리고 앉아도 바지가 찢어지지 않아.(울뻔했어. 덜컥 사버렸지. 어젯밤 유니클로 이야기.) 2012-01-07 12:15:29
  • 나 원해.. 바다같은 친구 나 원해!!!!(노홍철 패밀리 하고 싶어!!!!!) 2012-01-07 22:56:52
  • 조용히, 보이지 않게.(그렇게 계속 해나가자.) 2012-01-08 21:51:55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2년 01월 07일에서 2012년 01월 08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