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011

2011년 11월 30일  이야기

2011년 11월 30일 이야기

정신차려보니 퇴근 임박. 헐 뭐임…. 집에가서 아이유나 들어봐야지. 픕. 2011-11-29 17:08:47 식사량 조절로는 더 이상 체중의 변화가 없는것인가. 그렇다고 쌩으로 굶기엔 출근의 압박이 있고 그렇게는 되도 않을것이고…. 12월 부터는 본격...

2011년 11월 28일  이야기

2011년 11월 28일 이야기

5년전에 박 Jeff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사준 에버크롬비 XL를 입었는데 이게 맞네. 제프야 나 이제 드디어 니가 선물해준 옷을 입을 수 있게 되었어. 근데 옷이 오래되었는지 이미 후들후들 이상해졌네.(미안. 흑흑..) 2011-11-28...

2011년 11월 27일  이야기

2011년 11월 27일 이야기

아이유 캘린더에 넘어갔단 말인가. ㅎㄷㄷ 무도 끝나자마자 폭풍 po워킹wer 예약.(아 이게 뭐임 ;ㅁ; 도때따) 2011-11-26 18:02:31 하지만 앞으론 치킨은 멕시카나에서만 먹겠다고 다짐하는 나(으이구 웬수) 2011-11-26 18:13:01 무한도전에선 최근의 예능 트렌드를...

2011년 11월 26일  이야기

2011년 11월 26일 이야기

피자 너 이 색히 너도 내가 잊지 않겠어. 냄새 쩌네 엉엉.. 2011-11-25 21:09:00 그게 문제가 아니라 멕시카나 치킨 나 진짜 큰일날뻔했어. 간판에서 아이유가 웃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주문하고 싶잖아.(시킬뻔했네) 2011-11-25...

2011년 11월 25일  이야기

2011년 11월 25일 이야기

힘들때 마다 29일에 돌아온다는 아이유를 떠올리며 견뎌보고는 있지만…. 29일은 너무 멀기만 하구나.(원래의 나라면 이거 거의 한달짜리 잠수인데. 매일매일 출근하니까 그런건 없어 좋구나. 좋은건지 싫은건지.) 2011-11-24 11:13:32 양배추를 찜 찌다가 냄비가...

2011년 11월 24일  이야기

2011년 11월 24일 이야기

나님에게 6시반 예약문자 보내놨음. 쓰러질것 같지 않으면 제발 그냥 귤이나 몇 개 까먹고 운동 가세요.(봇을 만들어야 하나. 흠. ‘ㅅ’) 2011-11-23 10:45:45 오늘도 신경질 지수가 빡빡 뻗어주는 날이구나. 나를 둘러싼 모든게...

2011년 11월 23일  이야기

2011년 11월 23일 이야기

에쿠니 신작이기도 하지만 다른것 보다도 소담에서 드디어 에쿠니의 사진을 교체했다는게 가장 큰 특징!!! 그래서 사려고.. (믱?!)(부드러운 양상추 me2book) 2011-11-22 14:35:49 부드러운 양상추 요 며칠 계속 로우텐션. 그렇다고 블랙올페라니.. 어디까지 내려갈테냐고...

2011년 11월 22일  이야기

2011년 11월 22일 이야기

겨울에도 아침에 산책하는 걸 좋아해요.(저는 지금 히트택을 입고 싶습니다. ㅋㅋㅋ) 2011-11-21 09:44:31 사실은 나.. 아주아주아주 맛있는 피자가 한 조각 먹고 싶은데, 어차피 지금 상황에선 그런 피자 만나지도 못할테니까 그냥 포기하고...

2011년 11월 21일  이야기

2011년 11월 21일 이야기

관념과 정욕의 구렁텅이(me2mobile) 2011-11-20 21:28:01 언년아…. 난 말이다…. 다 싫구나. ㅋㅋㅋㅋ(답도 없다 증말. 아 잠이나 ㅊㅈㅊㅈ 하자. ㅋㅋ) 2011-11-21 00:16:44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1년 11월 20일에서 2011년 11월 21일까지의 미투데이...

2011년 11월 20일  이야기

2011년 11월 20일 이야기

에 나온 대로라면 한글 창제의 의도는 “읽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구나. 한글은 읽기에 비해 쓰기가 한참 어려운 것 같아.(읽기보다 더 쉬운 건 타이핑. ㅋㅋㅋ) 2011-11-19 10:04:41 갑자기 마음이 먹먹해졌다. 박완서 선생님...

2011년 11월 19일  이야기

2011년 11월 19일 이야기

내가 요즘 박하선 때문에 웃고 산다. 피곤해 죽겠는데도 실실 웃게 만드는 힘. 최고다.(한글자 한글자 힘줘서 말하는 말투가 귀에 계속 들려 ㅋㅋㅋ) 2011-11-18 11:33:54 아이 멍청한 스마트펜 같으니. 1년만에 드디어 쓸모있는...

2011년 11월 18일  이야기

2011년 11월 18일 이야기

생각해보면 별을 따다 주는 노래를 참 좋아하는것 같다. 이 노래도 그렇고 장덕의 얘얘라던지 윤하의 혜성이라던지.. 마냥 설레이게 해주는 노래들. 이토록 멜랑콜리한 노래가 이다지도 설레일 수 있단 말인가.(Keren Ann – Décrocher...

2011년 11월 17일  이야기

2011년 11월 17일 이야기

아침부터 짲응이 뿌잉뿌잉 ʕ•௰•ʔ(스트뤠쓰!!!!) 2011-11-16 09:27:34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1년 11월 16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2011년 11월 16일  이야기

2011년 11월 16일 이야기

야 이거 뭐냐 왜 이렇게 졸리냐 으헝헝으헝(요즘 체력저조인가. 피로가 풀리지가 않네) 2011-11-15 11:44:07 김동률이 돌아왔다니 김동률이 돌아왔다니 김동률이 돌아왔다니… 눈이 번쩍 뜨이는구나. 근데 기다린거에 비해선 트랙수가 적어. 그래도 이게 어디냐...

2011년 11월 15일  이야기

2011년 11월 15일 이야기

자격없는 내 모습과 그런 모습 그대로 계속 가야만 하는 나 사이에서의 혼란과 상심, 좌절과 고통.(그래도 다시 일어서려고. 어쩌겠어. 이게 나인걸.) 2011-11-14 10:06:19 코끼리 아저씨는 코가 손이래. 그럼 코에서 물이 나오면...

2011년 11월 14일  이야기

2011년 11월 14일 이야기

그런 종류의 불쾌감. 한무리의 여고생들이 전철에 탔는데 담배냄새가 훅 몰려왔을 때의 그런 기분. 2011-11-13 10:04:09 아가씨, 속눈썹 떨어졌어요. 참 말을 하기도 그렇고..(속눈썹이 반만 붙었네 me2mobile) 2011-11-13 10:15:10 우와 게이트플라워즈 기타분이랑...

2011년 11월 13일  이야기

2011년 11월 13일 이야기

토요일 이 시간이면 조신하게 집에서 무도 본방을 기다리는게 당연한일 아닌가. 후훗.(그래 나 솔로야) 2011-11-12 18:41:42 내가 진짜 추격전만 하면 저 바보형 때문에 속이 터진다 정말.(노홍철 껐으면 바로 인계 받아서 다음...

2011년 11월 12일  이야기

2011년 11월 12일 이야기

그렇구나.. 라스에 탱구랑 시카랑 나왔었구나. 난 그때 뭘 하고 있었지? 기억도 나지 않아.(소시가 아니었음 TV보는 시간이 절반으로 줄었을 나.) 2011-11-11 09:44:12 백년에 한번 오는 11년을 가지고 밀레니엄이니 뭐니 하면서 천년에...

2011년 11월 11일  이야기

2011년 11월 11일 이야기

멍청한 페이스북! 더 이상 노트로 RSS를 받아서 포스팅 할 수 없게 되었다. 뭐 옛날부터 싱크 더럽게 안된다고 짜증이 나던 차였지만.(그래도 노트로 받아보는게 깔끔은 한데) 2011-11-10 14:32:41 집에 올땐 항상 기분...

2011년 11월 10일  이야기

2011년 11월 10일 이야기

역시 출근은 카라와 함께 해야 제 맛.(템포를 올려서 ㅋㅋㅋㅋㅋ me2mobile) 2011-11-09 09:38:28 내가 눈이 높은게 아니고!!! 쫌 까탈스러운거라고오!!!!!(다른거얔ㅋㅋㅋㅋ me2mobile) 2011-11-09 20:49:37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1년 11월 09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