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5월 13일 이야기

  • 시간이 흐르고 우리는 나이먹어 가겠지만.. 그때가 되더라도 여전히 차마시고 음악듣자고.. 와인을 마시며 수다를 떨자고.. 그렇게 이야기 했다.(너무도 반가운 누나님과의 대화. 몇년 만인지 모르겠어.) 2011-05-13 16:32:54
  • 지금 보스턴에 달이 떠있다면.. 왠지 드뷔시 같은 달이 떴을 것 같다. 반가웠어요. 그런 달이 떠오를 만큼.(누나님.) 2011-05-13 17:15:02
  • 그런데 갑자기 짜장면이 너무도 먹고 싶은거야. 아무 이유없이 그냥 짜장면이 너무 먹고 싶은거야.(집에 가서 선식이나 ㅊㅁㅊㅁ 으헝엉엉엉) 2011-05-13 17:19:18
  • 라세린드를 첨 들었을때 묘하게 익숙하다 싶었던 그 느낌은 이규호였나. 그런건가.(이규호를 듣고있다. 10수년이 지난 앨범. me2mobile) 2011-05-13 21:49:09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1년 5월 1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