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perture랑 iTunes의 궁합이 이렇게 꽝인줄 알았으면..(가끔씩 사람 짜증나게 하네..) 2011-03-03 10:18:18
  • 잘난 것도 없는 주제에 친삭 대기 명단이 있는 겁니다. 저에게 SNS는 그저 ‘타인에게 뭐하나 걸쳐놓는 수단’이 아니니까요.(지극히 주관적인 소셜 네트워킹. 과연 우리가 같은 society에 있긴 한 걸까?) 2011-03-03 11:03:25
  • 3월이 되자마자 임수정, 최강희 어택이라니. 마음이 좀 그래졌다. 블랙스완이라도 보고 와야하나.(째째한 로맨스 재밌었음. 나도 저런 막 재밌는 스토리 쓰고싶다.) 2011-03-03 13:17:32
  • 이놈의 배는 만날 고파. 망할것.(에이 젠장 me2mobile) 2011-03-03 13:22:00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1년 3월 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