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난 왜 여길 자꾸 ‘미나스티리스’라고 부르지?(의외의 덕력을 가진걸까? 헐.. // @후마니타스 me2mobile me2photo) 2011-03-13 14:54:37

    me2photo

  • 팬타그람 자판의 플라스틱 튕기는 소리가 공중에 지저귀는 따사로운 일요일 오후, 카페 창가.(어쩐지.. 묘하네. me2mobile) 2011-03-13 15:06:06
  • 순간 이상한 기시감 비슷한게 귀에 거슬려서 뭔가 하고 찾아봤더니 세상에 퀸의 ‘I was born to love you’가 재즈버전으로 나오고 있더라고 그것도 꽤나 보사하게. 여긴 도대체 어떻게 생겨먹은데야.(진심 1Q84의 세계라도 굴러떨어졌나 흠칫했어. me2mobile) 2011-03-13 16:46:53
  • 어쨌거나 ‘오늘’ 위에 두 발을 단단히 붙들어 두지 않으면 안 된다. 그것이 어디로 흘러가던.(이건 체력이나 감정과는 별개의 문제이다.) 2011-03-13 19:32:11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1년 3월 1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