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런데도 배는 착실히 고프더라고. 참 나.(원망을 넘어 황당한거라.) 2011-03-11 11:23:06
  • 못견디겠어. 내 ‘서재’로 돌아가고 싶어. 내 책들. 돌려줘.(무너질것같아 me2mobile) 2011-03-11 14:07:56
  • 이를테면 600페이지짜리 프롤로그로 시작하는 소설이다, 그렇다는거지.(1Q84 me2mobile) 2011-03-11 17:58:52
  • 이런, 빌어먹을. 1Q84가 전자책은 없다고. 서점가서 사다 봐야 하는 상황인 거야? 2,3권이 궁금해서 오늘 잠들긴 다 틀렸단 말야.(이 늦은 밤에 광화문 가게 생겼네. 이거 참 기가 막혀서.. 돈도 없는데..) 2011-03-11 20:22:24
  • 지난달에 교보 갔을 때 신용카드 결제 무이자 할부 안 된 이유가 5만원 이하여서 그런 줄 알았더니 그냥 외환카드가 2월부터 무이자 제외란다. 서점가서 책 살 맛 점점 더 안 난다.(점점 후져지네.) 2011-03-11 22:59:56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1년 3월 1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