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2월 12일 이야기

  • 오늘 컨셉은 블랙. 짜곱에 블랙커피 마셔야지.(잉여력 최고조) 2011-02-11 14:44:46
  • 요즘 잉여 잉여 많이들 하는데 잉여인간 다들 읽어는 본걸까?(꼭 봐야만 쓸 수 있는 말은 아니다만서도. me2mobile) 2011-02-11 15:24:48
  • 카페에 앉아서 잉여롭게 연필을 깎고 있어요. 좋네요. ㅍ(제정신은 아닌모양.) 2011-02-11 16:13:04
  • 영감이 떠오르지 않는 이유는…(할멈이 없어서.) 2011-02-11 17:01:48
  • 잉여력이 국가의 문화경쟁력에 미치는 영향.(논문으로 써야하나.) 2011-02-11 17:42:52
  • 금요일 저녁에 약속 없다고 자랑할 필요는 없으니까 이만 카페에서도 퇴근 때려야겠다.(평소엔 이런데 혼자 있다고 주눅들고 그러진 않지만 그것도 금요일 저녁이라든지 주말은 좀 무리인 듯.) 2011-02-11 18:06:03
  • 자료수집도 할겸 또 교보.(일주일에 한번은 꼭 오네. 역시 내 놀이터는 여긴가. me2mobile) 2011-02-11 19:12:09
  • 45,000원이라 추가적립 못받은 건가? 교보 간만에 사람 섭하게 만드네.(삐진다?) 2011-02-11 22:05:53
  • 과감하게 조언하자면, 연애해라. 인생의 범위를 넓히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연애만큼 빠르고 확실하면서 폭력적이지 않은 방법은 없다.(얘들아, 문란해져라. ㅋㅋㅋ 지킬 건 지키고.) 2011-02-11 22:21:36
  • 새벽 두 시에 레리 칼튼 따위, sleep walk 따위 들으면서 독서에 열중하고 있다니. 그것도 에쿠니 가오리를. 돌이켜보면 스무살 남자아이였던 그 시절에도 같은 모습이었고 이제사 ‘상상하자니 징그럽다’는 누님들의 말을 조금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문득 내가 좀 징그러워 보였거든.) 2011-02-12 02:05:25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1년 2월 11일에서 2011년 2월 12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