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2월 27일 이야기

  • 자, 주말은 지났고 이제 크리스마스를 내놓아라(?)(어디갔어? 크리스마스 어디갔어?) 2011-12-26 08:47:16
  • 내 입에 약음기가 달렸더라면 밤에도 집에서 마음껏 노래할 수 있었을까? 나 혼자 집에서 노래하고 노래하고 싶은 밤이다.(잘 하지도 못하지만. me2mobile) 2011-12-27 22:38:41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1년 12월 26일에서 2011년 12월 27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