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08월 04일 이야기

  • 집에와서 샤워까지 했는데 아직 7시가 아니야!!(놀랍다 오늘.) 2011-08-03 18:59:16
  • 드디어 정유정 작가의 신작(많이 늦은 감이 있지만)을 읽기 시작했다. 가슴에 불이 확 난다. 나도 마흔을 넘기면.. 글공부는 배워본 일 없지만.. 이런 글을 쓸 수 있는 걸까.(단막극 보면서 질투도 나고..) 2011-08-03 21:04:23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1년 08월 0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