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0월 21일 이야기

  • 속절없이 흐르는게 시간이고 세월 가도 모르는게 사랑이랬다. 시간을 도둑맞은 느낌이 든다면 무언가를 사랑하고 있지는 않았는지 살펴볼 일이다.(물론 무엇을(누구를) 사랑했느냐에 따라 보낸 시간의 가치도 바뀌겠지.) 2010-10-21 22:34:11
  • 인생을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있었냐고 물었을때 아니라고 대답할 사람이 몇이나 될까. 누구나 힘든 순간은 있게 마련이다.(때에 따라선 인생을 포기하고 지내는 시절도 있기 마련이다. 계속 포기하고 살면 그것을 실패자라고 말하지.) 2010-10-21 22:36:31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0년 10월 2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