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곳에서도 진화론이 진리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나뿐이겠지.(돌을 던져 100미터 앞 모기를 때려잡는것 보다도 희박한 우연의 연속을 믿느니 내 개인적인 체험을 믿겠어.) 2010-01-26 07:32:10
  • 영사관 근처에 있었다던 포숑은 여전히 흔적도 없고, 아니 오히려 그곳에 있긴 했을까 싶을 정도로 적막했으며 그래도 한국 공무원들이 사무처리는 친절하고 재빠르지 하는 확신을 다시금 하게하는 어느 점심무렵이다.(그리고 심신이 지친 나는 맨하탄의 따벅이에 앉아있긔 me2mobile) 2010-01-26 12:34:30
  • 비가 내린 다음날이라 맑고 차가운 공기. 하늘은 푸르고 땅은 살짝 젖어있고 뉴욕의 지하철, 수정할 원고 프린트, 논문 프린트를 가방위에 올린채 재즈가 흐르는 별다방, 커피와 잘 차려입은 사람들.(그래요. 나 된장남이에요. 뉴요커니 어쩌니 하시겠군요. 전혀 동경할 일이 아닌데 말이죠. me2mobile) 2010-01-26 13:08:33
  • 헐. 가고싶다.(me2mobile me2photo) 2010-01-26 13:43:25

    me2photo

  • 아. 콧물얼어.(me2mobile me2photo) 2010-01-26 14:28:31

    me2photo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0년 1월 26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