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ruary 2009

동부시각 2009년 2월 26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26일 이야기

이상한꿈을 꿨다.(뜬금없이 뉴나랑 사귀고 있었어. 이게 무슨…)2009-02-26 09:39:58 20대 후반의 남성이 내세울수 있는 세가지, 경제력, 거취, 가정(결혼)에 대해서 나는 어느 하나 내세울것은 커녕 셋다 심각한 문제상황이라는 걸 잠시 깜빡했다. 이러한...

동부시각 2009년 2월 25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25일 이야기

한창 다운받고 있는데 윈도우가 지멋대로 재부팅했다. 황금어장 보면서 밥먹으려고 밥 퍼왔는데…(다운로드 다시 걸다가 밥 다 식겠네. 젠장.)2009-02-25 13:11:00 밤엔 잠도 못이루죠(바보)2009-02-25 21:17:14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9년 2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동부시각 2009년 2월 25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25일 이야기

한밤의 티타임. 사쿠라 with 고구마 달달이.(me2mms me2photo 벚꽃이 두둥실 떠있는게 원래 는 이쁜데 사진찍을때 왜 이렇게 나온건지 모르겠네.)2009-02-25 00:24:49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9년 2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동부시각 2009년 2월 24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24일 이야기

사실, 딤불라를 마실때면 네 생각이 나.(딤불라향으로 기억되고 있네?)2009-02-23 19:09:37 일전에 찾았던 레몬을 좋아하게 된 계기가 된 책은 너무 어렸을때 책이라 햇갈린거고 원래는 이 책이었음.(난 한권으로 둘 다 읽은 기억인데 1,2권으로...

동부시각 2009년 2월 22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22일 이야기

사순절 시작. 내일부턴 새벽에 일어나야지. 밤 11시반. 슬슬 잠자리에 들어야 하는데 바흐가 너무 듣고싶다.(뜬금없긴.)2009-02-22 23:27:43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9년 2월 22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동부시각 2009년 2월 22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22일 이야기

새벽 세시반. 퇴고를 마치고 프린트중. 밖에서 윗집형은 또 술주정이지만 22페이지 프린트는 잘도 찍히는구나.(족발은?)2009-02-21 03:30:13 어억… 피곤하다.2009-02-22 01:20:57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9년 2월 21일에서 2009년 2월 22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동부시각 2009년 2월 20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20일 이야기

다른 학교 캠퍼스에서 밥을 먹고 숙제를 하고 오는길에 별다방에서 잠시 또 쉬고. 일처리를 좀 잘못한게 있었는데 오늘에야 알았다. 고칠수야 있겠지만 내 자신에게 채찍질.(난 아직도 멀었어…)2009-02-19 17:07:13 소시 무대영상을 보면 왠지...

동부시각 2009년 2월 18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18일 이야기

오늘 카페인을 못마셔서 그런가… 아직까지도 정신이 몽롱허네.(me2mms me2photo 정신차려 이 친구야)2009-02-18 13:35:51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9년 2월 18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동부시각 2009년 2월 17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17일 이야기

비는 내리는거고 바람은 부는거지.(혼란스럽다.)2009-02-17 19:39:15 자신이 만든 모래성을 스스로 짓밟고는 슬피 우는 어린아이처럼.2009-02-17 20:21:19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9년 2월 17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동부시각 2009년 2월 16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16일 이야기

헐.. 정말 엄한 포스팅을 마지막으로 잠수를 탄꼴이 되었구나. 내 얘기 아닌데…(솔직히 내 얘기였음 좋겠다. ㅋㅋㅋ)2009-02-16 19:58:26 피곤한데… 원고 올리는 날인거 깜빡 하고 있었다.(헐킈)2009-02-16 22:11:24 어느덧 연재중인 단편이 1/4이나 진행이 되었다....

동부시각 2009년 2월 12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12일 이야기

미친듯이 바람이 부는날엔 동사서독 리덕스2009-02-12 12:28:44 가장 좋아하는 바이올린곡은 역시 무반주 바이올린 파르티타 2 번. 모두 춤곡에서 따온거라고 하는데 아무튼 최고다. 하늘바라기옹이 언젠가 들려주시겠지.(다즐옹의 녹음기로 녹음해서 들려줘요. 픕.)2009-02-12 19:33:06 바보야!...

동부시각 2009년 2월 11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11일 이야기

건강하길.2009-02-10 23:56:22 글이 안써져, 차를 마시고 싶은데 설거지하기 싫어, 기타등등 이런 저런 이유때문에 기분이 꽁기꽁기하다. 숙제와 개인연구등등은 어쩔껀데 이런걸로 고민하고 있는거지?(우엥엥엥궭궭궭)2009-02-11 00:46:28 국민학교 5학년 아이에게 ‘사귄다’는건 뭘까?(초등학교 아니고 국민학교 5학년....

동부시각 2009년 2월 9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9일 이야기

왜 꼭 화장실만 가면 전화가와(볼일을 끊기도 전에 전화가 먼저 끊길것은 실험을 안해봐도 당연해보이고.)2009-02-09 20:47:46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9년 2월 9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동부시각 2009년 2월 6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6일 이야기

발이 너무 시려워서 발에서 냉기가 솟고있어. 맙소사.(냉기오라가 폴폴폴)2009-02-05 16:55:34 중학교때 쓴 단편을 발견. 쓰다 만것 같은데 완전 민망함이 무한대로 발산. 풉.(무려 3챕터나 썼음. ㅋㅋㅋ)2009-02-05 21:45:08 사실 레몬을 좋아하게된 계기는 어렸을때...

동부시각 2009년 2월 3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3일 이야기

이제 입문자 주제에 주인공 둘중에 한명을 벙어리로 만들어놔서 소설 내내 대화가 거의 없다. 서사로만 가려니 골이 빠지는거지. 재미도 없고 이거 영…(미궁속으로…)2009-02-03 10:22:57 온라인에서 만나는 사람들중 제일 꼴불견은 “나 인터넷에서 유명해요”라고...

동부시각 2009년 2월 3일 이야기

동부시각 2009년 2월 3일 이야기

아… 이윤지, 차 좋아하는지 몰랐어. 꺼내놓은 틴이 무려 마리아주 프레레. 앞으론 우결 나오는거 꼬박꼬박 봐줄께.(티타임 만만세)2009-02-02 13:19:39 멍때리고 앉아있다가… 뜬금없이 박명수가 “사찌꼬오오오~”를 외치던게 생각나서 막 웃었다.(나 미친것임?)2009-02-02 20:58:22 무려 전문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