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8월 25일 이야기

  • 오늘도 별일없이 일하고, 밥먹고, 씻고, 앉아서 글을 끄적입니다. 점심엔 치킨 저녁엔 칼국수를 먹고 마리아주를 마시고 있는 밤입니다. 밖에선 풀벌레가 울고 내 마음도 울어버렸…(픕.)2009-08-25 21:25:56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9년 8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