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상과 맞장을 뜨는 사람. 세상을 품는 사람. 세상을 등지는 사람.(me2mobile) 2009-12-18 11:24:57
  • 마음은 한없이 가난해져 가는데 아이러니 하게도 오히려 좀 몰랑몰랑 해진다. 앉아서 뭐든 쓰면 뭐 하나는 나올것 같은 기세인데.(배달하고있다. me2mobile) 2009-12-18 11:27:44
  • 목소리. 못들었더니 더 보고싶어.(몇년만에 “누나” 한테 전화를 했다. 서로 번호도 바뀌고 우여곡절 끝에 간만에 생각이나 전화를 했는데 다른분이 받으신다. 누구 빌려주셨단다. 나중에 전해주시겠단다. me2mobile) 2009-12-18 16:07:37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9년 12월 18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