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0월 1일 이야기

  • 흐린 날씨. 어쩐지 일찍 일어나버린 아침. 막간의 에쿠니. 치킨까스와 군만두. 뜨거운 샤워. 버스시간에 정확히 맞춘 외출. 반가운 전화.(좋아해 me2mobile)2009-10-01 12:03:43
  • 위타드의 애플크럼블 생각이 간절한 날. 그리움이 어찌나 강렬한지 커피맛이 맹물이다. 아메리카노 블랙인데…(크리스마스 티, 애플 크럼블 두 종류 주문을 해야하나? 돈이 없는데….)2009-10-01 14:04:26
  • 엄마야… 수업시간에 위타드를 검색하는게 아니었어. 브라우저를 가득 장식한 홍차에 눈도 멀고 귀도 먹고…(새로 디자인 바뀐 틴은 또 왜이렇게 탐스러워. 장난해?)2009-10-01 14:14:01
  • 오늘 중으로 끝내야하는 레포트가 있고 배고프니까 저녁도 먹어야겠고 논문과제도 빨리 해놓고 싶고 마음만 자꾸 조급하다. 당혹스럽네.(크리스마스 티를 마시고 하레와 구우를 보고싶다. me2mobile)2009-10-01 17:17:24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9년 10월 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