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하루전

휴가하루전..

오늘은 밤새 대청소를 하기로 가족회의결과 정해졌기때문에..

11시가 넘은 지금도 가게문이 열려있습니다.

커헉..

이 늦은밤..

왠 뺀질하게생긴 놈팽이와.. 늘씬한.. 쳇.. 뇨자..가 함께 들어와서는 빵을 사갑니다.

야채식빵을 사가는데.. 반으로 잘라달랍니다.

ㅡㅡ

칼질을 하면서 손이 부들부들 떨립디다..

포장해주면서 속으로 빌었습니다..

부디..

놈팽이와 착한 여동생.. 남매이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