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빈 에프리콧실론

에프리콧 실론..

커피빈 & 티맆 에서 내가 즐겨찾는 메뉴.

사실 이 글을 붉은바다에 올려야하나 다이어리에 올려야하나 많이 고민했다.

하지만.. 결국 다이어리섹션으로 결정.

(이래놓고는 여기에도 올린다;;)

이유는.. 커피빈의 살구실론은.. 내 홍차인생(이라기엔 좀 거창하지만)에 있어서 첫사랑 같은거니까.

오늘 오랫만에 명동에 가서 이걸 마셨는데..

하아.. 눈물나게 반가운 에프리콧.

향의 지속력이라던지.. 맛이라던지.. 베스트티. 라고는 할수 없지만..

그래도 이거 마시면 너무 기분이 좋다.

우리는 동안에 향이 짙게 나줘서 기다리는동안 행복하게 만들고..

마실땐 은은한게.. 왠지 좋아.

사실 더 좋은 에프리콧들도 많이 있지만..

커피빈의 에프리콧은 역시나 내 첫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