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님..

어디로 간겁니까..

왜 우리집 앞을 비워두신겁니까..

대장님..

다시한번 나무칼을 들고 망또를 걸치고 뛰어주십시오..

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