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Jazz

분명 하루키상이 그랬던가?

‘스탄 겟츠’야 말로 진짜 재즈다.

뭐. 그닥 신용이 가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달달하고 말랑말랑해서 재즈를 처음 듣기 시작한 -일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나에겐 바이엘과 같은 존재였던 곡.

관악기와는 전혀 친하지 않았던 나에게 색소폰이라는 ‘개념’을 달아준 정말이지 최고의 곡이다.

물론 스탄겟즈 하면 ‘Girl from Ipanema’ 겠지만서도..

아무튼 이 사람의 앨범을 듣다보면 내 평생 이렇게 부드럽고 감미로운 색소폰을 다시 들을수 있을까 싶을정도로 온몸에 전율이 자르르.

그래. 심한말로 나는..

스탄겟쯔를 만난후 케니지를 버렸다.
Desafinado

아티스트 : Stan Getz


앨범타이틀: Getz Plays Job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