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가렴




맛있는 차를 우려주던 너의 고운 몸뚱아리를 이젠 다시 볼 수 없겠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