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촌 파도타기

어느덧 나도 일촌이 60명에 육박하다보니..

일촌들의 홈피를 일일히 돌아다니기란 꽤나 힘딸리는 일이다.

홈피를 쓰지 않는 일촌, 군바리뛰는 일촌등을 제외해도 50개는 족히되니.. 하나하나 돌아다니다보면 한두시간은 훌쩍간다. 클릭질에 손가락이 아프기도 하고.

그래도 갈 수 밖에 없는건.. 내가 남긴 흔적에 어떤 리플이 달렸나 궁금하기도 하고.. 우선은 내가 그들의 소식이 궁금해서이지..

어쨌든 힘든일임에는 틀림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