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학기 첫 시험을 보고왔다. 쌌다. 시험을 보고있�


이번학기 첫 시험을 보고왔다.

쌌다.

시험을 보고있는데 시험지가 나에게 말을 걸었다.

“Go Home”

시험을 보고 나오면서 생각했다.

“한국 가야하나.”

사실 한국말로 공부하고 시험봤다면 정말 별거 아닌 내용이었다.

거의 다 아는 내용이었는데..

영어로 물어보고 영어로 답하는게 아직은 힘들다.

100% 답하기 위해선 150% 공부하고 알고 외우고 가야한다.

모국어로 공부하는게 그렇게 쉽다는걸 왜 한국에선 몰랐을까.

모국어를 사용한다는게 얼마나 큰 축복인지

그땐 왜 몰랐을까.

알았더라면. 조금 더 열심히 할수 있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