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수



콜라를 끊고나서 페리에를 대신 마신다.

뭐. 되도록 제로칼로리를 찾다보니 눈에들어온게 바로 립톤의 아이스티.

원래는 파우더라던지.. 그런 향료+설탕의 아이스티만 팔았었는데..

요즘 새로나온 후레쉬 브류드 티.

실제 잎차를 우려서 만드는것이라 비교적 깔끔하다.

맛이 들어간건 역시 설탕이 꽤 들어가기때문에 그런거 잘 모르지만

이 무설탕은 그야말로 차를 그냥 냉각해서 병에 담아놔서 좋다.

뭐. 향이랄까 그런건 이미 다 날아가서 잘 모르겠긴 한데;;

암튼. 요즘 즐겨마시는 깔끔한 음료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