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오늘은 10시에 아침을 간단히 먹고..

3시에 점심으로 순대 이천원어치를 먹고..

저녁으로 커피를 한잔 마시고..

무지 스트레스를 받고..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 ㅡ0ㅡ

도무지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그랬다.

그러고 나니… 부작용이 따르고있다.

그것은…

두둥~!

얼토당토않은 노래를 부르고 있다..

예를 들자면..

배배배 배 고파요~

그래도 난 참을래요~

배배배 배 고파도~

나는 참을 수~ 있어요~

이런식이다..

유치원생들의 그것이라고 생각하면 될것이다.

이 현상은 생각보다 심각해서..

앨범으로 발췌할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