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찾아온 병

똑똑.. 영재야..

하고는 들어와서..

예의 그 짓거리를 다시 시작한다..

뭔지 모르게.. 꾸욱.. 누르고.. 꽈악.. 쪼이고..

왠지 그 놈이 들어온 내 속에선 계속..

아…. 아.. 하는 소리만 지른다. 허나 속에서만 울릴뿐.

오랫만에 찾아온 이녀석은..

정체를 알 수 없이 다가와서는.

맘대로 휘저어 눌러놓고는.

또다시 맘대로 사라지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