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 향수를 샀다.

생각도 못하고있던 향수..

바꾸라는 누군가의 압력(?)에 문득.. 소스라치게 놀랐다.

새로운 삶을 살아가려면.. 예전의 향은 지워야 하는데..

아직도 나에겐 그아이의 향이 남아있었나보다..

향이 묻어날 시간도 없었다고 생각했는데..

그래.. 가끔 향수를 뿌리다가 그 아이가 생각나곤 했었지..

뭐.. 잊고살자고. 무시하자고 마음먹은 이상 자주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아주 가끔은 생각나곤 했었지..

내가쓰는 향수는.. cK one 이었는데.. 내가 뿌리고있으면..

이상하게 다른애들이랑은 좀 다른 향으로 나곤 해서..

다른사람들은 잘 모르는데.. 그 아이만은 한번에 맞췄었지.

첨엔.. 지나가다 그애가 쓰던 향수를 맡으면 괜히 생각나기도 했구..

이상해.. 내옆에도 누군가가 있고..

그아이 옆에도 누군가가 있는것 같고..

그런데 왜 걔 옆에 누군가 있는게.. 괜히 아픈거지..

향수를 바꾸길 잘한거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