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소설”중에서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을 때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보는 세상은

이전과는 다릅니다.

이른봄에 피어나는 꽃들이

이렇게 키가 작았었나,

여름날의 밤하늘에 이토록별이 많았었나.

떨어져 뒹구는 나뭇잎들이

이처럼 고운 빛깔이었나,

한겨울 가로등 불이

이렇게 따스한 주황빛이었나……,

익숙했던 모든 풍경들에 새삼 감탄하는 경우가

얼마나 많아지는지요?

어쩌면 사랑이란

잃었던 시력을 찾는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별이 가혹한 이유도 세상이

다시 밋밋했던 옛날로 돌아가기 때문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