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대학 2년째 모든게 뜻대로 안됐지 하루하루 무의미하게만 살았어

널 처음 만난 건 89년 여름 방학때

나의 눈엔 (니가) 동화속 공주처럼 보일 정도로 예뻤지

만나 달라고 그렇게 졸라대 봤지만 어김없이 약속이 있다는 너의 얘



화도 났지만 희망을 버리진 않았지

언젠가 (니가) 나에게 넘어올 거라는 걸 난 꼭 믿었어

어느 늦은 겨울밤 잔뜩 술에 취해

아무 계획도 없이 너의 집 찾아갔지

눈이 내린 그 골목길 가로등불 아래 불꺼진 (너의 창문을) 한참 동안 바라봤어

이런 것이 사랑일까 웃음 지으면서 희뿌연 (새벽 아침을) 그렇게 지키고 있었어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중2때였나.. 한참 차타고 여행다닐때가 있어. 여름방학이었던거같아.

암튼 그때 달리는 차안에서 이 노래를 들으며 창밖을 봤던게 기억나

그냥.. 어떤건지 알수는 없지만.. 굉장히 좋았어

대학 2년.. 답답할까? 왜 답답한걸까..

그리고 좋아하는 여자가 생기면..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면 저런걸까..

솔직히 아직도 두번째 물음엔 답을 못하겠어. 미루어 짐작이야 되지만..

하지만 대학2년째.. 모든게 뜻대로 안될때.. 정말.. 요즘같아선

하루하루가 무의미해..

이렇게 허성세월 하긴 싫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