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다시 올지 모르는 하루.

아무일도 안하고 집에서

냉동피자한판과 음료수 약간, 선식한컵을 먹었다.

영화를 보고 (야매로 꾸며본 4채널은 쓸만한것같다.)

음악파일들을 백업하고 (디브이디가 열장이 넘어가면 피곤하다.)

사진파일을 정리하고..

당분간은 갖기 힘들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