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 그 바다



저 모래위에 앉아서..

몹시도 나는 괴로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