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의 이야기

  • 끝없는 리젠. 목욕탕에서의 90분 사투. “때밀이”를 시전하다가 “마나가 부족합니다.”란 메세지를 들은지 십여차례. 드디어 끝났구나.
    (내 몸은 그 자체가 광활한 던전. 까딱하면 시체도 못찾을뻔 했다. 때밀이 숙련도 300 상승. 어찌나 때가 바로바로 리젠이 되는지 온몸이 따갑다.)
    2008-11-26 14:59:18
  • 농담이 아니라 정말로 너무 격하게 때를 밀어서 눈밑에 다크가 3센치 내렸다. 어익후 후덜덜덜덜.
    (me2mms me2photo)
    2008-11-26 15:42:50

    me2photo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8년 11월 26일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