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제 그들이 사는 세상. 지오의 드라마 마지막 장면을 보는 순간 “설마”라고 속으로 외쳤다. 저거 ‘고독’이잖아!! ㅋㅋㅋ(그들이 사는 세상)2008-11-03 23:23:12
  • 불꺼진 동대문 성벽길도 그립고… 사실 오늘은 좀 울고싶어.(;ㅅ;)2008-11-04 03:00:23
  • minjer님, 졸려님, 란테곰님, hanie님, 윌리엄송님, 유에님, 밤톨이비노님, 알비님과 친구가 되었습니다. 대충 열흘치입니다. 친구가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미친인연)2008-11-04 03:42:57
  • 첫눈은 보통 언제 오나요? 빨리 오라고 보채고 싶다라고 말하는 여자는 귀엽다.(들이대는건 아니고..)2008-11-04 07:06:30
  • “여보세요 여보세요 배가 아파요
    배 아프고 열이 나니 어떡할까요
    어느 어느 병원에 가야 할까요
    여보세요 여보세요 나는 의사요
    배 아프고 열이 나면 빨리 오세요
    여기는 소아과 병원입니다” // ‘진료는 의사에게’라는거 생각해보면 미취학 아동때부터 배우는거 아닌가?(그럼에도 엄한데서 진료받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다.)2008-11-04 13:37:31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8년 11월 4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