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의 이야기

  • 세탁기에 옷과 운동화를 같이 넣고 돌리는 여성과는 결혼 할 수 없는 저입니다.(me2mms 하지만 내 여자…라도 저건 좀… 허긴 저러면 내 여자가 안되겠지)2008-11-06 16:51:20
  • 그림을 워낙 못그려서 미술시간이 싫었던 나이지만… 하루만에 클림트가 그립고, 시나크가 그립고, 세잔느가 그립고, 몬드리안과 모네가 미칠듯이 그립고 고흐형도 다시 보고싶다. 저런 미술관이 코앞에 있다는건 뉴욕시민들에겐 정말 큰 축복이다.(우리나라도 세종문화회관 근처에 저런거 하나 있어야한다. 정말 있어야한다. 부들부들.)2008-11-06 23:27:20
  • 한국에서 12000원인 책을 왜 25불이나 주면서도 보자마자 사들고 들어왔는지 모르겠다. 환율 적용했더니 거의 2만원 차이가 났다. 미쳤나보다.(하지만 ‘에쿠니 가오리’, ‘김난주’란 이름을 본 순간 이미 내 카드는 결제를 끝내고 있었다. ㅎㄷㄷ)2008-11-07 02:04:26
    장미 비파 레몬
    장미 비파 레몬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8년 11월 6일에서 2008년 11월 7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