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시간은 우리를이렇게나 먼곳까지 밀어버렸다.구름이 가리고있던 저 태양도 우리가 모르는새 움직이고 있었다.속았다.하지만 시간은 말하겠지.자기는



어느덧 시간은 우리를

이렇게나 먼곳까지 밀어버렸다.

구름이 가리고있던 저

태양도 우리가 모르는새

움직이고 있었다.

속았다.

하지만 시간은 말하겠지.

자기는 항상 내곁에 있었다고.

미안. 일촌공개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