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나서… 어무이의 따가운 시선을 받아주면

아침에 일어나서… 어무이의 따가운 시선을 받아주면서..

호두파이와 다즐링 한포트를 아침으로 먹어줬다.

8시반에 일어났다가.. 쓰러져서 9시반까지 자버렸다..

솔직히 방학치곤 늦잠도 아니구만.. 요즘 어무이가 많이 예민하시다.

뭐.. 내가 잘 못해서긴 하지만.. 젠장.. 그래도 이 나이에 이정도의 테클을 당하며 살아야 한단말인가. 이건 간섭이야 간섭 ㅡㅡ^

암튼.. 그래서 친구랑 테크노마트가서 엠퓌쓰리를 골라주시고..

아참.. 테크노마트 갔는데.. 나의 엠퓌쓰리님이.. 역시 짱이시다 ㅋㅋ

아이비드 150h.. 남들은 엥? 첨봐~ 아이리버 짝퉁이네~ 등의 이상한 소리를 하시지만..

써봐라 ㅋㅋㅋ 내꺼 진짜 짱이다. 흥흥 ㅋ

암튼.. 내꺼 뺨치게 좋고.. 빴데리들어가는 녀석으로 골라줬다.

그리곤 밥도 얻어먹고.. 아아….

학교앞의 유학원가서 이것저것도 물어보고..

물론 결론은.. 학교를 정하라. 당장 출발준비를 하던지 여름에 가라. 등의 이야기..

충격적인건 학점인정.. 기대하지 말라는…;;;;;;

미국의 4년제 학교에 멜 다 보내서 학점인정 젤 많이 되는곳으로 갈테다. 뿡~!!!!

집에 전화했더니.. 엄마 저기압. 최근 내가 못마땅하신가부다..

어쩔라고 싸질러다니냐는 식의….;;; 쩝.

에라 모르겠다.. 부산이나 갔다와야지.

가서 바람쐬고 새로 시작할테다..

흥. 잊어주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