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스크랩] [스크랩] [스크랩] 남궁연씨가 21살에게 보내는 메시지

너희들이 어른이라고 생각하지 말아라.

스물한 살이면 대학을 간 사람은 평균적으로 대학교 2학년일 것이고

대학을 안 간 사람은 1년재수하고, 1년은 이래저래 놀면서 지냈겠구나.

이제 어른이라고 생각하면서…

담배도 피우고, 술도 마시고, 맘대로 외박도 하려고 할거야.

하지만 어느 순간 점점 슬픔이 밀려오겠지.

용돈은 계속 받아야 하나,부모님 없이 내가 잘살 수 있을까…

마음은 유치원생인데, 공허감이 가득 할 거야.

스물한 살, 이제 성장이 멈추고 죽어가는 시간이 왔다.

괜히 아는 척하지 말고 무서우면 무섭다고 말하고..

두려우면 두렵다고 말할 줄 아는것이 자기가 자기한테 보여주는 진짜 용기다.

아저씨가 젤 고생한 것은 첫째..

두려운 걸 두렵다고 말하지 못하고..

혼자 꿋꿋한 척하면서 얼굴엔 긴장을 끌어안고 살아온 것이다.

두 번째는 뭔지 아니?

너희들 들으면 정말 유치하다고 하겠지만, 효도 못한 거란다.

방송에서 얘기하는 것 들은 사람들도 있겠지만..

평생 방학도 없이 너희를 위해 스트레스받는 부모님을 생각해보자.

한~번만.

너희들은 아직도 엄마아빠가 좋은 게 아니라..

엄마, 아빠가 주시는 용돈이 좋은 거지.

나는 위대한 사람이 돼서 한 방에 효도하려고 했는데 이미다 돌아가셨네. ㅜ.ㅜ

사랑도 효도도 마찬가지. 가랑비에 속살 젖는다고 하지 않더냐.

그러니까 너희가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다면 빨리 뛰어가서 엄

마, 아빠 어깨 한번만 만져봐.

언제 너희 곁을 떠나실지 모르거든.

그리고 이런 칙칙한 얘기 싫어하는 놈들에게 고한다.

너희들, 아저씨로서 독하게 조언하느니 섹스와 사랑 좀 혼돈하지 말아라.

쾌락과 기쁨은 엄연히 다른 것이란다. 얘들아. 특히 남자들~

(그래, 한창 궁금할 때 아저씨처럼 남녀공학 못 나와서 몸이 뜨거워 절제가 안 되겠지. 이 자식들아)

여자를 이성의 대상으로 생각하면 평생동안 피곤해진단다.

한 가지 예를 들어보자.

다리가 날씬한 게 맘에 들어서 한 여자를 택했다고 가정해 보

자.

그래서 열심히 따라다녀 사랑에 성공했지.

그런데 어느 날, 옆집에 다리가 더 늘씬한 여자가 이사왔어.

그러면 그자리에서다른 사랑이 생겼다고 말을 하겠지…

그러니까 ‘밥’같은 여자를 찾아라.

피자하고 햄버거는 오래 못 먹는단다.

비록 처음에는 자극적이어서좋지만…..

끝으로 처자들이여~

다이어트, 성형 수술 그거 할 돈 있으면 해외여행한 번 다녀오렴.

외모보다도 능력으로 평가받고 당당하게 살아가는 다른 나라 여자들을 보고 오렴.

그리고 이건 정말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당부하는 이야기인데..

너희 스스로 생각해도 너희의 외모가 부족하다 할지라도 끝까지튕겨라.

남자는 자고로 ‘사자’니라.자기 영역이 생기면 다른 데로 퉁겨나가니라.

그러니까, 끝까지 튕겨라. 그리고 남녀 모두에게 2003년에 고한다.

사랑은 옆에 있으면 환장할 것 같은 그런 사람이 아니라,,

옆에 없으면 죽을것 같은 그런 사람하고 해라. 알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