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심한 나는 이럴때 삐진다.

새옷샀는데 아무도 아는척 안해줄때.

머리했는데 아무도 모를때.

나름대로 나도 아플때가 있는데 아무도 인정 안해줄때.

시간 널널한데 아무도 안놀아줄때. 혹은 옆에 아무도 없을때.

전화했는데 다들 안받을때.

뭔일 있는데 나 안부를때.

칭찬받을짓 했는데 아무도 칭찬안해줄때.

누가와서 지께 짱이라고 자랑할때.

잘 안풀려서 끙끙거릴때 옆에와서 누가 염장지를때.

이딴걸 쓰고있는 나에게 “아우~~ 소심해.”라고 당신이 말할때.